밴드 : AGALLOCH
타이틀 : Pale Folklore
포맷 : CD
코드 :
레이블 : The End Records
년도 : 1999
국가 : USA
스타일 : Cold Atmospheric Black Metal
앨범애착도 :
글쓴이 : Anarchist

Comment :
세상에는 두가지 종류의 음반이 있다. 처음 들었을 때 "에이, 씨바~ 잘못 샀다!"라는 반응을 불러 일으키는 음반과 "오! 이거 쌈박한데.."라는 반응을 불러 일으키는 음반이 있다. 물론 이 반응은 사기전까지 단 한번도 들어보지 못한 밴드의 음악일 경우 더욱 더 명백하다. 왠지 밴드의 이름이나 앨범의 재킷에서 풍기는 분위기만으로 어떤 음악인지 예상을 하게 된다. 그리고 그 예상이 여지 없이 빗나갈 경우 난 왠지 모르게 "잘못 샀다."라는 반응을 하게 된다. 그러나 이 "잘못 샀다."라는 반응에도 불구하고 듣는 횟수가 많아질수록 처음의 그 생각이 점점 사라질 뿐 아니라 애청음반으로 탈바꿈하게 되는 운좋은 밴드도 있다. Agalloch은 바로 이런 경우의 밴드다.
난 왠지 A로 시작하는 밴드들의 음악은 왠지 모르게 과격할 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 앨범 재킷에 있는 밴드의 로고도 그 선입견에 한몫했음은 물론이다. 처음 몇분간 들었을때의 느낌은 상당히 차분하다라는 것이었다. 여느 밴드가 그러듯이 그냥 분위기 잡기 위해 인트로 분위기를 유도하는것임이 틀림없을거라 생각했다. 그러나 트랙수가 지날수록 "도대체 얼마나 달궈지려고 이렇게 뜸을 들이나"라는 짜증이 나고, 급기야 앨범이 끝날때까지(길기도 참 길었다.) 이 '차분함'이 계속된다는 걸 알아챈 순간 "에이, 씨바~ 잘못샀네."라는 짜증이 나왔다. 그리고 내가 가진 몇몇 소수의 음반처럼 그냥 장식장에서 먼지나 뒤집어쓰는 그런 씨디가 되리라고 생각했었다. 그 뒤로 뭔가 이상한 일이 생겼다. (당연히 뭐 저주라든지, 괴이한 현상이 발생한다든지 하는건 아니다.) 몇몇 멜로디가 자꾸 머리속에서 맴도는데, 그게 바로 이들의 음반에서 들었던 멜로디였던 것이다. 그러다가 몇번 더 듣게 되고, 당연게게도 그런 과정을 통해 이 음반은 상당히 자주 꺼내듣게 되는 음반이 되었다.
이들의 음악은 전형에서 상당히 벗어난다. 전형적인 ** 스타일이다라는 둥의 말로 표현하기에는 대단히 버겁다라는 얘기다. 전체를 꿰뚫을 만한 단어를 굳이 끄집어내자면 "차갑다"라는 것. 이 차가움에는 말 그대로 "차갑다"라는 느낌도 있고, "차분하다", "정갈하다", "오싹하다", "우울하다", "슬프다", "춥다"등등 온갖 차가운 느낌이 다 들어가 있다. Pale Folklore는 "몰아친다", "박진감넘친다"라는 느낌의 연주와는 거리가 멀다. 클린톤의 기타가 주를 이루고 있으며, 나머지 한대의 기타가 가끔 '메탈'다운 디스트 기타를 보여주고 있기는 하다. 무엇보다도 이 앨범은 우울하다. 굳이 표현하자면 익스트림메탈계의 Radiohead라고나 할까... 프로그레시브 메탈에서 보여지는 깔끔한 기타톤등은 가끔 Pink Floyd의 냄새를 풍기기도 하고, 심지어는 U2도 생각나게 한다. 그리고 전형적인 블랙보컬... 음악이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이 보컬은 사악하다라는 느낌보다는 슬픈 느낌이 더 든다. 또 한가지 이 밴드에 관계된 몇몇 리뷰를 보면 늘 Opeth와 비교가 되기도 한다. 물론 상당히 다른 뉘앙스라는 말도 함께... 개인적으로 동시대의 밴드와 비교를 해보자면 Throes of dawn과 한번 비교해보는 것도 나름대로 재미있을거라 생각한다. 그 우울함과 깔끔한 기타톤은 상당히 닮았다. 그렇지만 차갑다는 느낌만으로 치자면 아무도 Agalloch을 따라잡진 못할듯... 차가운 시베리아의 바람소리(왠지 시베리아일거라 생각하고 있다. -.-)와 부클릿 속지의 눈덮인 풍경의 사진들도 확실히 그 차가움에 한몫한다.
이 음반을 다시 꺼내 듣게 된건 무엇보다 며칠전에 헤마토마님의 암울진에서 이들에 관한 리뷰를 보고 나서였다. 이 점에 대해 대단히 감사드린다. 그 글을 통해 몇가지 새로운 사실도 알게 되었음에도 감사드린다. 나 역시 곡은 6곡인데, 어째서 씨디 트랙은 8트랙인지 의아해 했지만, 1번곡 "The Painted fire across the skyline"이 3부작의 형태를 띄고 있었다. 이와 함께 3번곡(실제로는 5번트랙) "Hallways of enchanted ebony"는 정말이지 명곡이라 칭해도 반박할 사람은 별로 없을거라는 예상이 될 정도로 대단히 훌륭한 곡이다.

2000/10/08







밴드 : AGALLOCH
타이틀 : Stone, Wind, and Pillor
포맷 : mCD
코드 :
레이블 : The End Records
년도 : 2001
국가 : USA
스타일 : Atmospheric Black Metal
앨범애착도 : 8/10
글쓴이 : Hematoam Calvaria

Comment :
발매작마다 승승장구하는(돈을 잘 번다는 뜻이 아니다) 레이블 The End의 간판스타중 하나인 Agalloch이 새로운 미니앨범을 냈다. 99년의 "Pale Folklore" 앨범부터 고딕/고쓰의 요소가 다분한 특이한 블랙메틀을 하던 이들이 이제는 보다 더 우울하고 호소력있는 음악을 들고 나왔다. 다시 말해서, 이제 블랙메틀이 아니라는 뜻이다. 스크리칭 보이스와 블랙메틀적인 리프는 오직 첫 곡에서만 나오는데, 실은 이 곡이 씌여진 시기도 3년 전이라고 한다.
달라진 Agalloch의 모습은 4번곡 'Kneel to the Cross'에서 여실히 드러난다. 원래 Sol Invictus의 곡을 커버했다는 이 곡은 '좋은 고딕' 음악이 어떠해야하는지를 말해주는 명곡으로, 이 곡을 듣고서 Sol Invictus의 앨범을 찾아헤매게 되었다. 실은... 아직 원곡을 들어보지 못했다.

2002/??/??







밴드 : AGALLOCH
타이틀 : The Mantle
포맷 : CD
코드 : TE-028
레이블 : The End Records
년도 : 2002
국가 : USA
스타일 : Atmospheric Metal
앨범애착도 : 9/10
글쓴이 : Hematoam Calvaria

Comment :
"Pale Folklore"에서의 (약간은) 블랙메틀적이던 음악이 점차 애트머스피릭한 음악으로 바뀌어가고 있는 Agalloch이다. 어쿠스틱 기타와 쌩톤의 일렉 기타톤, 보다 빈번해진 클린 보컬의 사용 등으로 이전과 많이 달라진 음악이 되었다.
무지 우울하고 멜로딕한 기타는 정말 가슴을 후벼판다고 표현해도 부족하지 않을 것 같다. 초기 Ulver의 느낌을 미국 출신인 이들에게서 다시 받았으니 미국인 중에서도 이런 정서를 지닌 사람이 있었구나 하는 어처구니 없는 생각도 해본다.
몇몇 곡에서는 여전히 조금씩 디스토션과 스크리칭이 나오므로 100% 변절(?)은 아닌 셈.

2003/??/??







밴드 : AGALLOCH
타이틀 : Ashes Against The Grain
포맷 : CD
코드 : TE-070
레이블 : The End Records
년도 : 2006
국가 : USA
스타일 : Atmospheric Metal
앨범애착도 :
글쓴이 : Anarchist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