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archist Board

(신청 및 질문은 Request 게시판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전체갯수 : 2337 , 1 / 117 pages 로그인 회원가입  
이 름 바탕화면
제 목 [뉴스] 수액주사 맞고 '심정지'..50대 여성 결국 사망

        


이런 사고를 친 의사도 면허 취소 안 되고 계속 의사 하겠죠? ㅎㄷㄷ




<br />





http://news.v.daum.net/v/20180914202511447?rcmd=rn




<br />




[뉴스데스크] ◀ 앵커 ▶




인천의 한 병원에서 장염 증세로 수액주사를 맞던 50대 여성이 돌연 숨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주사에는 포도당, 항생제, 그리고 진통제가 들어 있었다는데 경찰이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서 부검하기로 했습니다.




김세로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인천 부평구의 한 병원.




어제(13일) 오후 이곳에 배가 아프다며 50대 여성이 찾아왔습니다.




장염 증상을 보인 여성은 병원의 처방에 따라 포도당 주사와 항생제 그리고 통증을 진정시켜주는 약제를 섞은 수액을 맞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문제가 생겼습니다.




[병원 관계자] "'티로민'이라는 약제가 정맥으로 투여될 때 심정지랑 호흡곤란을 일으켜가지고…"




병원 의사와 소방관들이 여성을 다른 큰 병원으로 옮겼지만 의식은 끝내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출동 구급대원] "신고내용 자체도 이미 심정지 상태로 신고를 받고 출동을 했고요, 현장 도착했을 때도 심정지 상태셨고요…"




유족들은 별다른 지병도 없던 여성이 갑자기 숨진 게 믿기지 않는다며 반드시 원인을 밝혀 병원의 책임을 묻겠단 입장입니다.




[유족] "얼마나 억울하고 아팠겠어요. 어느 가족이 부검하는 걸 원하겠어요, 정말 억울하고 원인을 알고 싶기 때문에…"




앞서 인천 남동구의 다른 병원에서는 수액주사를 맞던 60대 여성 2명이 패혈증 증상을 보여 한 명이 숨졌습니다.




수액주사를 놓는 과정에서 병원체에 감염된 의료도구가 사용됐을 가능성에 대해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김봉영/한양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주사액 자체가 오염이 될 수도 있고 그리고 주사액을 주사기에 담아놓는 과정에서 오염이 될 수도 있습니다."




경찰은 시신을 부검하고 병원 의무기록 등을 확인해 과실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세로입니다.




김세로 기자 (<span class="__cf_email__">[email protected]</span>)






윗   글   “타투에 대한 불편한 시선, 나만 느끼나요?” [기사] 로그아웃
아랫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문재인 대통령 방북 마지막날 현장 레드카드

목록보기 추천하기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alz


"제게 은밀히 선물을 주고 싶다거나 하고픈 말씀이 있으실 땐 쪽지를 이용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