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 IDHAFELS / THRONDT
타이틀 : Split
포맷 : CD
코드 : DWP-012
레이블 : Dunkelwald Productions
년도 : 2003
국가 : Germany
스타일 : Raw Black Metal
앨범애착도 : 9.5/10
글쓴이 : Anarchist

Comment :
독일 출신의 두 프로젝트 밴드 Throndt와 Idhafels의 스플릿 앨범이자 동시에 두 밴드의 유일한 디스코그래피다. 그러니만큼 두 밴드에 관해 알려진 것은 거의 없다고 봐도 되겠는데 내 생각엔 이런 신비주의가 두 밴드가 의도한 컨셉이 아닌가 한다. 게다가 앨범커버의 이미지에서 연상할 수 있듯 Throndt와 Idhafels 모두 자연주의와 페이거니즘, 그리고 설화와 포크로어를 기반으로 한 테마로 음악을 만들어낸다. 이런 마인드가 합쳐진 음악 스타일은 서정성을 가미한 앳트모스페릭 로우 블랙메탈로 한없이 좋기만 하다.
* Throndt는 F. Grimnir라는 인물의 원맨 밴드로 그 어떤 세션의 도움없이 혼자서 모든 음악을 만들어내고 연주했다. 메탈이란 장르가 분명 수명 이상으로 이루어진 밴드의 음악이어야 정상이란 것이 상식이겠지만 희안하게도 블랙메탈에 있어서만큼은 원맨밴드의 음악이 대부분 좋은 것 같다. 아마도 의견 충돌이 전혀 없는 혼자만의 고집스런 장인정신같은게 고스란히 반영되기 때문일까. Throndt의 음악은 10점 만점에 10점을 줘도 충분하리만큼 훌륭하다.
* 보통 발음하기가 매우 어렵거나 심지어 발음할 엄두조차 나지 않는 이름을 가진 밴드들이 있는데, 우연인지 모르겠지만 그런 밴드들의 음악이 또 대부분 좋다란 사실이다. Idhafels 역시 그런 부류중의 하나로 앞선 Throndt에 비해 녹음의 질이 약간 붕뜬 상태란 것만 제외하면 두 밴드의 음악적 수준은 거의 삐까삐까다. 이들 역시 정상적인 밴드 형태로는 보기 힘든 2인조 프로젝트로써 Fergen과 Ragnar라는 이름의 두 청년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자 맡고 있는 파트라는 건 따로 없고 둘 다 기타치고 신디사이져도 치고 보컬도 한다. 얘들 역시 10점 만점에 9점 정도는 받아야 적당한 점수인것 같다.

2004/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