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 TOTENBURG / ANTIPHRASIS
타이틀 : Split
포맷 : CD
코드 : HUNT-034
레이블 : Christhunt Productions
년도 : 2003
국가 : Germany
스타일 : NSBM
앨범애착도 : 8/10
글쓴이 : Anarchist

Comment :
독일 출신의 NS 블랙메탈 밴드의 스플릿 앨범으로 LP 포맷 발매에 더 신경을 쓰던 밴드들이었던 것 같다. 이번에 Christhunt Productions이 두 밴드의 스플릿앨범을 발매해주어 그 맛배기를 보게 되었다. 맛배기를 본 결과 두 밴드 모두 그럭저럭 괜찮은 음악을 하는 것 같다. 하지만 문제는 사운드... 빈약한 사운드퀄리티와 낮은 레벨의 녹음은 장시간의 음악감상을 짜증나게 했다. 그래서인지 상당히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 이 두 밴드가 펼치는 병적이고도 광기어린 향연은 로우블랙이 이상적으로 가지고 가야할 패턴들임이 분명했기 때문이다.
* Antipharsis는 Herr Rabensang(vocal)과 S. Anderson(guitars)라는 두 젊은이로 구성된 밴드로 언더그라운드 클럽을 전전하며 공연을 뛰는 라이브 위주의 밴드인 것 같다. 본 앨범에는 인트로와 아웃트로를 포함해 모두 7트랙을 담았는데, 곡은 후반부로 갈수록 괜찮아진다. 초반곡들에서의 데스메탈 스타일 그로울링 보컬은 이들의 사운드와 참 안어울렸다. 그래서 실망스러웠다. 그렇지만 단어 그대로 '로우'한 사운드와 '블랙'스런 마인드가 철저하게 점철된 이들의 음악은 좀 더 집중해서 들어볼만한 가치가 있는 '로우블랙'인 것 같다.
* Totenburg의 음악은 로우블랙에 보다 많은 관심을 가지고 인터넷을 뒤져보던 사람이라면 한번 정도는 그 이름을 접해봤음직한 이름일 것이겠지만, 실제로 이들의 앨범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다. 나도 이번 기회를 통해 Totenburg의 음악을 처음 들어봤는데, 아무래도 그 이름값을 하는건지 Antiphrasis보다는 보다 잘 짜여진 로우블랙을 들려주고 있다. 실망스런 녹음퀄리티는 삐까삐까지만 말이다. 이 밴드는 또 독일내 언더그라운드에서도 악명을 떨친다고도 하는데, 거의 대부분의 공연에서 관중들로 하여금 폭동을 일으키게 한다는 것이 그 이유다. 물로 그 폭동의 선발대는 밴드 멤버 당사자들이다. 이 앨범에는 무려 10곡이라는 곡을 담았는데, 런닝타임도 거의 풀렝스 수준이다. Totenburg의 곡중에는 괜찮은 곡들이 꽤 많아 앞으로 좋아하기로 했다.

2004/06/04







밴드 : TOTENBURG
타이틀 : Pestpogrom
포맷 : Digi CD
코드 : NONE
레이블 : Nebelfee Klangwerke
년도 : 2004
국가 : Germany
스타일 : NSBM
앨범애착도 : 9/10
글쓴이 : Anarchist

Comment :
Totenburg의 세번째 정규앨범으로 Nebelfee Klangwerke라는 레이블에서 발매되었는데, 이 레이블은 아주아주 골수에 가까운 NSBM 전문 레이블로써 예상컨대 아주 유명한 NS 밴드의 멤버가 그 주인장이 아닐까하는 강력한 심증을 갖고 있는데, 바로 이 TOTENBURG의 멤버가 이 레이블 뒤에 숨어있는 실제 주인이라는 썰은 충분히 그럴싸하다. (ABSURD의 멤버라는 얘기도 있다.) Nebelfee Klangwerke의 음반들은 비교적 수준이 괜찮은 편이어서 적어도 TOTENBURG의 정도 되는 밴드가 운영하고 있어야 함이 이치에도 맞는다.
이미 ANTIPHRASIS와의 스플릿 앨범을 통해 그 음악성을 검증받은 TOTENBURG의 음악이기에 내심 큰 기대감을 갖고 CD 플레이를 시작하였다. 마침 동시에 구한 ANTIPHRAISIS의 음악 - 이 두 밴드의 음악을 동시에 듣게 된 것이 두번째다. - 에 어느 정도 실망한 상태이기에 기대반 걱정반 정도 되는 마음가짐으로 TOTENBURG의 사운드를 기다렸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이 시점은 이들의 음악을 처음부터 끝까지 서너번은 들은 상태고 지금도 귀를 적시고 있는 중인데, 아주아주 마음에 드는 음악이다. ANTIPHRASIS의 음악과는 비교 자체를 불허하는 퀄리티 높은 로우 블랙메탈로써 사실 NSBM을 끊임없이 찾아듣는 목적이 바로 이런 기대감의 충족 때문인 것이다. 모름지기 NSBM을 표방한 이상 그 추잡한 사상을 커버할만한 음악은 들려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측면에서 볼때 TOTENBURG의 음악은 NSBM 음반을 사며 늘 죄책감 같은 걸 갖게 되는 내 심정을 충분히 누그러뜨리고 남을 정도다.

2005/04/18







밴드 : TOTENBURG
타이틀 : Weltmacht oder Niedergang + Winterschlacht
포맷 : CD
코드 : IS-28
레이블 : ISO 666 Records
년도 : 2004
국가 : Germany
스타일 : NSBM
앨범애착도 :
글쓴이 : Anarchist

Comment :